블로그 이미지
콜필드

Rss feed Tistory
영화 2010.09.10 11:14

솔트 (salt)


 

솔트는 누구인가?

DAY-X 작전은 무엇인가?

.

.

그리고 과연

무엇을 위한 영화인가?

 

솔트의 행적을 추적해보자.

솔트의 첫 장면은 솔트가 북한에서 심문을 받는 장면.

석방.

행복한 결혼생활

작전하달

러시아 대통령 암살(거미의 도움(?)으로 살아남)

탈출

옛 동지들과의 조우

미국 대통령 암살미수(대통령은 죽지 않은 것으로 판단됨)

탈출

끝.

 

이 영화에서 주목 할 만한 것.

 

미국에게 북한이란?

등장인물 중 말단직원(한컷인물)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대다수 아시아나 라틴,남미인들.

헤라클레스의 12과업*도 울고갈 러시아와 미국 대통령 암살시도.

( * 헤라클레스는 헤라가 내린 12과업을 달성한다)

 

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다.

하지만 어떤 심리적 물리적인 세뇌교육도 세월과 그간

겪은 세상사를 넘어 설 수는 없다.

 

솔트가 어떤 이유로 동지들을 배신하는 지는

짐작만 할 뿐이다.

 

 대통령 암살 미수사건에서

유일한 생존자이면서 다른 생존자를 죽인

솔트를 풀어주는 피바디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그랬을까?

 

하나의 목적을 위하지만

요원들 각자의 이기심으로 

서로 다른 노선을 걷는 DAY-X작전의 요원들.

 

감독의 전작들을 잠깐 살펴보면

내쇼날 씨큐리티(?)에 대한 나름의

철학과 표현력이 있는 것 같다...

 

 

여담이지만...

언제까지

러시아와 미국의 냉전체제를 소재로 우려먹을 것인가?

그리고 북한을 도입부에 집어넣은 건 북한과의 정치적,군사적인 문제로 인한

미국민의 정서를 감안해서 (흥행을 위한?)

급히 스토리를 짜낸거 같기도 하다.

최근 풍자는 정치적인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북한.

그리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다.

좌파,빨갱이,사회주의를 떠나 그 누구에게 물어봐도

지적인 교양,일반적인 상식이 결여된 사람을 제외하곤

우리는 한민족,한겨레임을 부정하지는 못 할 것이다.

 

/~/

극장에서

이끼, 솔트, 인셉션이 거의 같은 시기에 개봉해서

인셉션을 봤다.

이끼는 지금 소식도 들리지 않고

솔트는 졸리가 한국까지 와서 얼굴마케팅을 했지만

그다지 재미를 보지 못했다.

 

TOTAL 1,221,799 TODAY 30